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원성 미투 의혹 소명 기회 줘야”… 이언주, 공천 취소 반발

공유
0

“김원성 미투 의혹 소명 기회 줘야”… 이언주, 공천 취소 반발

center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도·보수 세력을 통합한 미래통합당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부산 남구을)이 미래를향한전진4.0 출신 김원성 최고위원(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의 공천 취소와 관련 "적어도 당사자에게 소명할 기회 등 방어권을 보장해 주어야 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투 당사자가 드러나지 않는 미투가 어떻게 있을 수 있으며 항상 민주당의 이중성과 위선을 비난하지만 지금 우리가 무엇이 다르단 말이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어제 사태(공천 취소)가 과연 정당하였는가, 우리가 외치던 과정의 공정을 회복하고자 하는 정당이 맞는가, 정말 많은 것들이 석연치 않다"며 "절차상 문제가 없었는지,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정당이 맞는지, 모든 것이 의문"이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 "선거 유세를 하며 많은 주민을 만나면 '문재인 정권 심판은 동조하지만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부가 싫다고 국민의 지지가 돌아선 줄 알고 이미 교만해졌다고 말한다"며 "괜찮았던 분위기가 식어가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가 어려워져갈 때 모두가 숨어서 침묵을 지키다가 정작 선거 때가 다가오니 다들 튀어나와 이전투구를 벌이는 정치권 모습에 신물이 난다"며 "힘들게 버텨왔고 순수한 애국심으로 헌신해 왔던 좋은 사람들이 닳고 닳은 정치꾼들의 음해와 권모술수에 밀려 낙엽처럼 떨어져나가는 모습을 보며 과연 이게 정치인가 싶다. 국민들을 더 이상 실망시켜선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