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개발 속도 내는 노량진뉴타운…신흥주거타운 급부상

공유
5


재개발 속도 내는 노량진뉴타운…신흥주거타운 급부상

8개 구역 조합설립 완료…총 9000여가구 대단지로 탈바꿈
구역 절반 시공사 선정…입지‧사업성 좋아 건설사 관심 ↑

center
노량진1구역 주택가 전경. 사진=카카오맵 로드뷰 캡처
서울 동작구 노량진 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노량진 뉴타운은 지난 2003년 서울시로부터 2차 뉴타운 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사업이 지지부진하게 진행됐다. 토지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데다, 노량진 수산시장과 학원가로 대표되는 낙후된 이미지 탓에 투자자들에게서 외면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같은 노량진 뉴타운의 분위기는 지난 2018년도부터 180도 달라졌다. 부진하던 사업에 속도가 붙기 시작하면서 총 8개 구역 중 절반이 시공자 선정을 완료했으며, 나머지 구역들도 모두 조합설립을 완료하고 재개발사업에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총 8개의 구역으로 구성된 노량진뉴타운은 동작구 노량진·대방동 일원 총 73만여㎡를 대상으로 하며, 재개발사업을 통해 아파트 9000여 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곳은 한강과 맞닿아 있는 데다 뉴타운 북쪽으로는 지하철 1·9호선, 남쪽으로는 7호선이 지나는 트리플 역세권 입지에 속해있어 노량진 일대 어디에서든 지하철역까지 도보 10분 내로 이동할 수 있다. 이 덕분에 서울 광화문·종로 등 도심은 물론 여의도, 강남 접근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8곳의 노량진 재정비촉진구역 중 이미 절반 이상이 시공자 선정을 완료했다. 가장 먼저 시공사 선정을 완료한 구역은 노량진6구역으로, 지난 2014년 GS사업단(GS·SK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아파트 1283가구를 신축할 예정으로, 조합은 상반기 이주를 준비 중이다.

6구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2구역과 7구역도 사업 속도가 빠른 편이다. 두 곳 모두 SK건설을 시공자로 낙점했다.
2구역은 노량진뉴타운에서 면적이 가장 작지만 지하철 7호선 장승배기역 역세권에 속해 있어 역세권 밀도계획을 적용 받는다. 재개발 이후 아파트 421가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조합은 다음 달까지 조합원 분양 신청을 완료할 예정이다.

7구역은 지난 2013년 조합설립 이후 2017년 11월 SK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 510가구가 들어선다. 총 889가구 규모 아파트가 신축되는 노량진8구역도 지난 2018년 12월 대림산업을 시공사로 맞이했다.

노량진1구역은 정비구역 면적만 13만2118㎡에 달해 8개 구역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재개발 이후 2992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제4차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노량진1재정비촉진구역 촉진계획변경‧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소형주택(60㎡이하) 비중을 늘리는 대신 서울시로부터 용적률 완화 혜택을 받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조합 입장에서는 완화 받은 용적률로 아파트 건립 층수를 높이는 데 용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량진3구역은 구역면적이 7만3300㎡으로, 노량진 재정비촉진구역 가운데 1구역 다음으로 면적이 넓다. 지난 2017년 12월 조합설립인가를 획득하고, 지난해 9월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했다. 사업시행인가는 조합이 추진하는 정비사업 관련 내용을 시장이나 구청장이 최종 확정하고 인가하는 단계다.

이곳은 재정비촉진계획상 용적률 244% 적용받아 1012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일반분양이 많아 사업성이 양호해 대형건설사들이 이곳 시공권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노량진4구역은 지난 2009년 12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2018년 4월 사업시행인가를 획득했다. 이곳은 7호선 장승배기역과 1·9호선 노량진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조합은 곧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현재 현대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건설사들이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1구역과 8구역 사이에 길게 자리 잡은 노량진5구역은 현재 사업시행인가 문턱을 넘기 위해 집중하는 모양새다. 이곳은 재개발 이후 623가구 규모의 아파트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