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어촌공사, 협력업체와 공유하는 '발주사업 관리 플랫폼' 구축...중소협력업체 편의 증진

공유
0


농어촌공사, 협력업체와 공유하는 '발주사업 관리 플랫폼' 구축...중소협력업체 편의 증진

공사의 발주사업 관리시스템을 참여업체와 공유하는 '누구나 시스템' 구축...17일 시범 오픈

center
한국농어촌공사가 구축한 발주사업 관리공유 플랫폼 '누구나 시스템' 첫 화면.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각종 발주사업을 관리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업관리시스템을 발주사업에 참여하는 중소 협력업체들에게 공개해 중소기업의 편의성을 높인다.

농어촌공사는 공사가 운영하는 각종 사업관리시스템을 개방해 공사와 협업하는 중소시공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누구나(NUGUNA)시스템'을 지난해부터 구축, 17일부터 공정실적관리 등 일부 메뉴에 대해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농어촌공사가 발주한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시공업체는 '누구나 시스템'을 이용해 업무절차, 가이드라인, 공정계획 수립·보고, 착수, 기성, 준공 등 계약관리는 물론, 용지보상, 인허가 정보 등에 대한 업무별 정보와 프로세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농어촌공사가 발주하는 공사에 참여하는 업체는 중소시공업체가 대부분이어서 업체가 자체 시스템을 갖추기에는 한계가 있었던 만큼, 누구나 시스템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시스템이 관리자 관점의 시스템인데 비해, 누구나 시스템은 관리자와 실무자인 시공사, 공사감독, 사업관리자, 용역업체 등이 모두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진다.

또 업무 초보자도 꼼꼼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업무 단계별로 절차를 간소화했으며, 사업별로 설계-시공-준공-하자관리까지 체계적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밖에 행정안전부 '전자정부표준프레임워크'와 웹표준인'html5'를 도입해 편리성과 정보보안 안전성을 높였다.

이 시스템을 통해 농어촌공사도 전체 1953개 사업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돼 보다 빠르고 체계적인 공정관리가 가능해졌다.

농어촌공사는 이 시스템이 올해 상반기 정부 SOC사업의 재정조기집행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며, 내년 이 시스템이 본격 운영되면 공사와 시공업체의 업무효율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향후 모바일 시스템도 도입해 현장에서의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은 "누구나 시스템의 활용으로 공사와 협업하고 있는 중소규모 시공업체들의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게 됐다"며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그 성과를 중소업체들과 공유함으로써 농어촌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