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HO “코로나19 대응 한국처럼 하라”

공유
0


WHO “코로나19 대응 한국처럼 하라”

테워드로스 사무총장 “접촉자 추적하고 혁신적 검사로 감염 줄여”
“사회적 거리두기 도움 주지만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추적해야”

center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8일(현지시간)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배운 교훈을 다른 나라 방역에도 적용하기 위해 각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한국에서는 한 달 전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가속했지만 한국은 항복하지 않았다"면서 "한국은 혁신적인 검사 전략을 개발하고 실험실 용량을 확대했으며, 마스크를 배급했다"고 설명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특히 "한국은 철저하게 접촉자 추적을 했고 선별된 장소에서 검사했으며 의심 환자를 지정된 시설에 격리했다"며 "그 결과 코로나19는 몇 주째 감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 정점이었을 때 800건이 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례가 있었지만 어제는 겨우 90건 뿐이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WHO는 한국 및 다른 곳들에서 배운 교훈을 현지 사정에 맞게 적용하기 위해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있는 다른 국가들과 연대 속에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는 모든 나라가 감염을 늦추고 곡선을 평평하게 만들기 위해 포괄적 접근법을 이행해야 한다고 계속 촉구하고 있다"며 "이 접근법은 생명을 살리고 백신과 치료법 개발을 위한 시간을 벌어 준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9 전염을 늦추는 데 도움을 준다면서도 전염병을 억제·통제하려면 각국은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고 추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WHO는 모든 의심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며,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모든 국가에서 (코로나19) 대응의 중추가 돼야 한다고 지속해서 권고한다"며 "그것이 지역 전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더불어 "코로나19의 유전자 염기 서열이 공유된 지 60일 만에 첫 백신 실험이 시작했다"면서 "WHO와 파트너는 많은 나라에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을 서로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