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로(0)금리 시대' 유동자금 부동산시장으로? 전문가 진단은

공유
1


‘제로(0)금리 시대' 유동자금 부동산시장으로? 전문가 진단은

권강수 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 "금융상품보다 수익률 높아 수익형 자산시장에 투자 늘듯"
박원갑 KB부동산 수석위원 "저금리 불구 코로나19·대출규제로 자금 유입 가능성 낮아"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 "구매력 감소·시장 경직 방어효과 그쳐 구매자 당분간 관망"
조현택 상가정보硏 연구원 "상가 공실률 높고 오피스텔 등 편차 심해...신중한 투자 필요"

center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김하수 기자
국내 기준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제로(0)금리’ 대에 진입하면서 부동산 시장의 향방에 촉각이 쏠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16일 긴급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인하했다. 사상 첫 0%대 금리시대에 진입한 것이다.

이날 중앙은행의 추가 금리인하 결정으로 주목받고 있는 건 ‘부동산 시장’이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한은의 추가 금리인하 단행으로 유동자금이 부동산시장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통상 금리가 내려가면 유동자금은 금융시장 대신 증시와 부동산시장으로 쏠린다. 현재와 같은 저금리 기조에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게 되면 이자가 적어 대출 수요가 늘고, 대출로 확대된 유동자금은 금융상품 대비 수익률이 높은 부동산 등 자산시장으로 흘러들어오기 때문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될 경우 시중자금이 은행 예·적금 등 금융상품 대비 수익률이 높은 부동산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낮은 대출이자로 은행에서 돈을 빌려 창업이나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하는 사례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이번 기준금리 인하가 부동산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란 견해도 있다. 정부의 촘촘한 대출 규제 등으로 대출수요에 기반한 주택구매가 약화되고,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 우려가 깊어지는 상황에서 부동산시장만 호황을 누리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코로나19로 국제경제 리스크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저금리 여파로 부동산시장만 달아오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지적하며 “더욱이 정부의 대출 규제가 만만찮은 데다 자금출처 조사도 강화하고 있어 부동산시장으로 유동성자금이 몰릴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도 “이번 금리인하는 이자부담 경감, 레버지리 효과(수익 증대를 위해 부채를 끌어들여 자산매입에 나서는 투자전략)보다는 경기 위축에 따른 구매력 감소와 급격한 시장 위축을 방어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면서 “자산상품 중 하나인 부동산시장도 장기적으로 구매자 관망과 심리적 위축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과거에 금리인하 당시 시중자금의 활로로 주목받았던 수익형 부동산시장도 예년과 다른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 의견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기준금리 인하 시 제2의 월급통장으로 불리는 수익형부동산이 활황세를 누렸지만 최근의 상황은 다르다”면서 “상가의 경우 공실률이 높아지고 있고, 오피스텔 등 수익형 상품들도 입지나 브랜드에 따라 편차가 심해 투자자들의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