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의 미래 에너지 청사진 지연 발표에 두산 계열사 '속앓이'

공유
1


정부의 미래 에너지 청사진 지연 발표에 두산 계열사 '속앓이'

두산重·두산퓨얼셀, 정부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발표 지연에 대책 혼선...中 반면교사 삼아야

center
두산중공업과 두산퓨얼셀이 정부의 전력수급계획 정책 발표 지연으로 대응책 마련에 혼선을 빚고 있다. 두산그룹 사옥 이미지. 사진=뉴시스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9∼2033년) (이하 9차 계획)발표 지연에 두산그룹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말 발표할 예정이던 9차 계획이 올해 1분기 마지막 달이 되었지만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향후 에너지 정책을 밝히지 않으면 관련 기업이 정책 수립 등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특히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의 최대 희생양인 두산중공업 등 두산그룹 계열사는 울분을 참지 못하는 분위기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력수급계획은 전기사업법 25조, 시행령 15조에 따라 2년마다 수립해야 한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2017년 말 8차 계획에서 ‘탈원전’을 주장한 이후 9차 전력사업 발전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의 '늑장 대응'에 두산중공업과 두산퓨얼셀은 대응책을 수립하지 못하고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두산중공업은 원자력발전(원전)과 화력발전(화전)’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두산퓨얼셀은 ‘수소발전’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두산중공업의 피해는 막대하다. 두산중공업은 탈원전 여파로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 3·4호 원전 프로젝트를 중단했고 국내 신규 원전수주가 모두 취소됐다.

두산퓨얼셀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두산퓨얼셀은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 에너지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따라 두산퓨얼셀은 지난해 1조2000억 원의 신규 수주를 기록해 2년 연속 '1조 원 초과 수주'라는 성과를 일궈냈다.

그러나 산업부의 9차계획 발표 부재에 향후 에너지 정책 개발에 혼선을 빚고 있는 양상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투명하지 않으면 관련업체는 투자를 추진할 수 없기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