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저축은행,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긴급생활자금상품 출시

공유
0


하나저축은행,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긴급생활자금상품 출시

center
하나저축은행 로고
하나저축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을 지원하기 위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상품인 '행복론119'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행복론119 가입대상은 만 20세 이상 개인으로, 한도는 최고 500만원이다. 기존 신용대출보다 연 2.0%포인트 인하된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총 한도는 100억 원이며 6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5년간 분할상환 할 수 있고, 최장 12개월까지 거치식 상환도 가능하다.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소상공인과 저소득자의 어려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위기 극복 차원에서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