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금융시장 ‘지각변동’...외국인 '셀코리아'

공유
0


[한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금융시장 ‘지각변동’...외국인 '셀코리아'

center
한은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외국인의 현물채권 투자는 3조7000억 원 확대된 반면 주식은 5조4000억 원 순매도했다고 설명했다.자료=한국은행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이 2월까지 국내 증시에서 5조4000억 원에 달하는 주식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와 장기시장금리는 모두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기간은 지난해 11월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후부터 올해 2월 27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까지다.

한국은행은 12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가 국내외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실물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과거 감염병 확산 시에는 금융시장 가격변수들이 사스 당시의 장기금리를 제외하면 충격 발생 후 13거래일 이내에 직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번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주가와 장기금리 모두 3월 들어서도 직전 수준을 크게 밑돌았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외국인의 현물채권 투자는 3조7000억 원 확대된 반면 주식은 5조4000억 원 순매도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글로벌 금융시장 추이에 따라 기민하게 반응하는 데다 이들의 수급에 따라 국내 증시의 방향이 결정되는 것으로 볼 때 코로나19로 인해 코스피의 조정이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보고서는 "중국은 세계 경제와 글로벌 공급망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우리나라 경제와의 연관성 등이 과거보다 크게 높아졌다"면서"코로나19 확산의 빠른 진행과 높은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시장 심리가 취약해져 있어 앞으로도 금융시장이 작은 충격에도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만큼 시장상황을 보다 주의 깊게 모니터링할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