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신테스트기 30%, 민감도 떨어져

공유
0


임신테스트기 30%, 민감도 떨어져

center
자료=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10일 시중에 유통, 판매되는 임신테스트기 23개 제품에 표시된 임신지표물질의 검출한계(농도)에서 민감도를 조사한 결과, 30.4%에 달하는 7개 제품에서 일부가 음성으로 나오거나 양성으로 판독하기 어려울 정도로 약한 반응을 나타내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권장 사용시기인 다음 생리예정일이 아닌 그 이전에 해당 제품을 사용할 경우 부정확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음성 및 판독불가 결과가 나온 7개 제품은 일동제약 '원체크원 얼리체크', 보령컨슈머 '센스틱 얼리, 메디팜 '퀵테스트 하이', 일양약품 '바이오카드', 일양약품 '첵스틱, 칸젠 '트리첵, 대웅제약 '이노첵'이다.

일부 조기진단용제품은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표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진단용이란 검출한계를 낮춰 생리예정일(수정 후 약 14일)보다 먼저 임신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10개 중 4개 제품이 '99% 이상 정확도'와 '4~5일 전 확인'이라는 문구를 혼용하고 있어 소비자가 생리예정일 4~5일 전에 사용해도 99% 이상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오인할 여지가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제품의 품질 개선 ▲민감도가 떨어지는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판매 중단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표시의 개선 등을 권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