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화성공장에서 불 2시간30분만에 진화

공유
0

삼성전자 화성공장에서 불 2시간30분만에 진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8일 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2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8일 밤 11시 18분께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약 2시간 30분 만에 꺼졌다.

이날 불은공장 내 반도체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냄새를 처리하는 탈취시설인 그린2동에서 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시설 옥상에 있는 냉각탑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불이 나자 검은 연기가 일대를 뒤덮어 지역 주민들이 한때 불안에 떨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0여 대와 인원 80여 명을 투입, 9일 새벽 1시 50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생산라인이 아닌 부대시설에 불이 난 것이어서 반도체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