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준표 "야비한 공천 배제, 심사숙고 길지 않을 것"

공유
0

홍준표 "야비한 공천 배제, 심사숙고 길지 않을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6일 자신이 경남 양산을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것과 관련,“황교안 대표 측의 경쟁자 쳐내기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사감이 합작한 야비한 공천 배제”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 것이 과연 홍준표다운 행동인지 오늘부터 숙고하겠다. 숙고는 길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시께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 측의 견제와 김 공관위원장 등의 사악한 속임수에 속아 낙천이 됐지만 무엇이 홍준표다운 행동인지 며칠 숙고한 뒤 결정 하겠다"며 "이젠 사람이 무섭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