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외환시장 변동성 과도하면 선제 대응"

공유
0

홍남기, "외환시장 변동성 과도하면 선제 대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롱남기 경제부총리=자료 사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과도할 경우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선제적, 신속, 정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불확실성과 어려움이 가중되고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추세"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적으로도 소비심리와 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내수, 생산, 수출 등 실물경제 전반의 어려움이 누적되고 가시화되는 모습"이라며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제한이 늘어나 인적교류뿐만 아니라 교역 및 투자 등의 경제활동에도 제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당초 3월에 개최할 예정이었던 한러 부총리 회담, 한중 경제장관회의 등의 일시적 연기 등이 불가피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디지털세 도입 논의, 글로벌 신(新)통상규범 논의 등 다자적 국제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상무부가 다음달 6일부터 시행하는 교역 상대국 정부의 개입에 의한 환율 저평가시 이를 상쇄할 수 있는 상계관세 부과법령과 관련해서는 "어떤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단하기 어려운 만큼 전방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한일 수출관리 정책대화와 관련, "회의 때 일본 정부가 규제조치의 원상회복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과 조치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