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P,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1.6%→1.1%로

공유
0

S&P,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1.6%→1.1%로

아태지역 4%, 코로나 19 경제손실 250조 원 예상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1.1%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S&P는 지난달 19일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6%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S&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코로나19 관련 보고서에서 "한국은 자국 내 지역사회 감염으로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시민들은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외활동을 자제하고 있으며 이는 재량적 소비 지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재량적 소비가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2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하며 이 같은 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했다.

또 아태 지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4%로 둔화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약 250조 원(211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중국과 일본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각각 4.8%, 마이너스 0.4%로 예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