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팬데믹 되면 한국 GDP 37조∼147조 감소"

공유
1

"코로나19, 팬데믹 되면 한국 GDP 37조∼147조 감소"

center
미국 브루킹스연구소는 코로나19가 팬데믹이 될 경우 세계에 막대한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확산하면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147조 원가량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5일 미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가 홈페이지에 올린 '코로나19의 글로벌 거시경제 영향'서에 따르면 팬데믹 상황에서 올해 한국의 GDP가 최소 310억 달러(36조7000억 원)에서 최대 1240억 달러(146조5000억 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또 세계 GDP는 최소 2조3300억 달러에서 최대 9조1700억 달러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과거 최악의 팬데믹 중 하나였던 스페인 독감(1918∼1919년)에 따른 GDP 손실은 9조 달러였던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의 중국 기준 감염률, 치명률(감염자 대비 사망자수) 등을 기준으로 7가지 시나리오를 추정했는데 1∼3번은 코로나19구가 중국에 집중된 상태에서 감염률과 치명률에 따라 구분했고 나머지는 4∼7번은 팬데믹 상태를 가정한 시나리오다.

시나리오 4번의 감염률은 10%, 치명률은 2%이고 ▲5번은 감염률 20%, 치명률 2.5% ▲6번은 감염률 30%, 치명률 3%이며 ▲7번은 감염률 10%, 치명률 2%에서 코로나19가 계절성 독감처럼 반복되는 경우를 상정한 것이다.

보고서는 팬데믹 상황에서 코로나19에 의한 올해 전 세계 사망자수는 최소 1518만8000명(4번 시나리오)에서 최대 6834만7000명(6번 시나리오)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나라별 사망자수는 중국이 279만4000∼1257만3000명이고 미국은 23만6000∼106만 명 수준일 것으로 분석했다.

브루킹스 연구소는 미국의 경우 한해 평균 독감 사망자는 5만5000명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코로나19가 팬데믹이 될 때 올해 사망자는 6만1000∼27만2000명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팬데믹 상황까지 가지 않는 1∼3번 시나리오에서는 세계 GDP가 2830억∼1조9220억 달러 줄고 한국 GDP는 30억∼70억 달러가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