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협·우체국·약국 마스크가격 1500원 통일 추진"

공유
0

"농협·우체국·약국 마스크가격 1500원 통일 추진"

center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화대책을 발표했다. 자료사진=뉴시스


정부는 농협, 우체국, 약국 3곳에서 판매하는 공적 공급물량 마스크 가격을 개당 1500원으로 통일해서 판매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 브리핑에서 "농협, 우체국, 약국 등 세 군데의 공적 공급물량 마스크 가격을 1500원 단일가로 통일해서 판매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또 "마스크 공급 확충을 위해 수출을 금지하고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물량은 즉시 국민에게 보급하겠다"면서 "필요한 경우 즉시 최고가격을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물가안정법은 정부가 국민 생활과 국민 경제의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에는 특히 중요한 물품의 가격 등에 대해 최고가격을 생산단계, 도매단계, 소매단계 등 거래단계별 및 지역별로 지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이와 관련, "민간 공급물량 20%를 지켜보면서 시장이 교란되고 공적 공급물량 80%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이면 최고가격 지정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공평한 배분을 위해 약국을 중심으로 1주일에 2개 한도로 마스크를 판매하겠다"며 "충분하지 않을 것이고 이마저도 보장을 장담할 수 없으나, 최전선에서 방역, 의료,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분들을 위해 마스크가 우선 지급하는 것에 대해 국민의 양보와 배려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