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안전공사, 해빙기·이사철 가스사고 예방 위한 '재난안전 전담팀' 구성

공유
0

가스안전공사, 해빙기·이사철 가스사고 예방 위한 '재난안전 전담팀' 구성

취약시설 집중점검, 이사철 막음조치 홍보를 통한 사고 예방 활동 벌일 계획

center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 음성 본사 전경.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해빙기와 이사철을 맞아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해빙기 재난안전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한다.

가스안전공사는 해빙기 재난안전 전담팀을 구성해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을 수행하고,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재해취약시설을 발굴해 해빙기 사고관리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외에, 대형공사장 등 붕괴에 취약한 시설에 대한 주기적 점검을 하고, LP가스 다중이용시설과 숙박시설 특별 안전점검을 수행하는 등 집중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또 사용자 취급부주의가 해빙기 사고의 주요 원인인 만큼, 이사철 '막음조치'에 대한 대국민 홍보도 적극 벌일 예정이다.
해빙기에는 지반침하로 인해 노후건축물, 옹벽 등 위험시설 주위에 설치된 가스시설이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크게 증가한다.

지난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중 해빙기(2월 15일~3월 31일)에 일어난 사고는 전체 622건 중 12.5%인 78건을 차지했다.

특히 해빙기는 이사가 증가하는 시기로 가스레인지 설치와 철거시 막음조치 미비로 인한 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

지난 5년간 막음조치 관련 사고는 총 54건(8.7%) 발생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이사철 안전한 가스 사용을 위해 사용자는 가스레인지를 설치·철거시에 반드시 전문가에게 의뢰해야 하고, 이사 3일전에는 가스공급자(도시가스 지역관리소, LP가스 판매업소, 가스전문시공사)에게 연락해 가스 막음조치를 신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해빙기는 봄 이사철과 겹쳐 사용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시기로 사용자의 안전수칙 준수가 사고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며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국민 모두 가스안전 활동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