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황교안, “나도 마스크 사려고 줄 섰다가 번호표만 받았다”

공유
0

황교안, “나도 마스크 사려고 줄 섰다가 번호표만 받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전국에 마스크 공급 대란이 빚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정말 해도 해도 너무 하다. 최초의 보루도, 최후의 보루도 지키지 못한다면 정부는 왜 존재하나"라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촌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공급 현황 파악을 위해 마스크 구매 줄에 서본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능한 정부가 무정부 상태를 초래하고 말았다. 정말 참담하다. 저는 분노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마스크 구매를 위해 오늘 아침 신촌 하나로마트로 나갔다"며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들이 오전 5시부터 찬바람을 견디며 줄서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마스크를 구하지 못했다. 저도 오랜 기다림 끝에 번호표만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한 코로나' 재앙을 막을 수 있는 최초의 보루는 중국발 입국 제한 조치였다. 이 정부는 첫 번째 보루를 지키는 데 실패했다"며 "우한 코로나 재앙에 대항하는 최후의 보루는 마스크다. 그런데 이 정부는 최후의 보루마저 지키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 마스크를 중국에 다 줘버리고, 마스크를 뺏긴 서러움은 우리 국민들의 몫이 됐다"며 "정부는 그저께까지만 해도 마스크 생산 능력이 충분하다고 했다. 그런데 이제는 빨아서 쓰라고 하고, 말려서 쓰라고 하고, 심지어는 그리 자주 안 써도 된다고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마스크 수급에 대한 정부 대책은 수요 억제책"이라며 "재사용도 된다, 면 마스크도 괜찮다고 하니 국민들이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솔선수범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각료부터 면 마스크를 사용하고 1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