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병헌·한효주·신세경·정려원, "신천지 연예인 아니다"

공유
0

이병헌·한효주·신세경·정려원, "신천지 연예인 아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영화배우 이병헌과 한가인, 한효주 등이 신천지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이들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4일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게시글을 무분별하게 유포,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도 법적으로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신천지교회 연예인들'이라는 제목의 이른바 '지라시'가 퍼졌다.
탤런트 이동욱과 그룹 '씨야' 출신 남규리, 가수 아이비, 테이 등은 신천지 루머 관련 법적대응을 시사한 상태다.

탤런트 신세경과 문채원도 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들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근거 없는 낭설인 동시에 소속 연기자를 향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했다.

탤런트 정려원과 손담비, 박하선, 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 소속사 키이스트도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사실과 무관한 루머 생성 및 유포, 확대 재생산 등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게시물 관련 모든 법적인 절차를 따져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