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北김여정,청와대에 " 겁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어"...미국 전문가들"새로운 것 없다"

공유
0


北김여정,청와대에 " 겁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어"...미국 전문가들"새로운 것 없다"

노동당 제1부부장 자격 담화로 靑 비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3일 북한의 초대형방사포 발사 시험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한' 청와대에 대해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고 맹비난했다.

대남 유화를 유도하며 부드러운 사용한 김여정이 직접 나서 원색의 말로써 청와대나 한국 정부를 비난한 것은 처음이다. 김여정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만났고 그해 4월 판문점 1차 남북 정상회담과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지난해 6월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담 때도 문 대통령을 만났다.

이런 김여정이 청와대를 맹비난 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남북관계 의지가 없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한 것이긴 하지만 내용 자체는 새로운 게 없는 것으로 평가한다.

center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하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 가운데) 등 북한 대표단. 사진=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은 이날 제1부부장 자격으로 발표한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전날 김정은 지도 아래 강원도 원산에서 동해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군대에 있어 훈련은 주업이고 자위적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청와대는 전날 북한의 방사포 발사에 대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관계 부처 장관 회의를 열고 "군사적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으로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중단을 촉구했다.

김여정은 담화에서 청와대를 향해 "저능한 사고방식","세살 난 아이들","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 등 원색의 비난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김여정은 "청와대의 이러한 비논리적인 주장과 언동은 개별적인 누구를 떠나 남측 전체에 대한 우리의 불신과 증오, 경멸만을 더 증폭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김여정은 문 대통령에 대해 "정말 유감스럽고 실망스럽지만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이 아닌것을 그나마 다행스럽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김여정의 담화에 대해 미국의소리방송(VOA)에 "이번 담화는 김여정의 이름으로 나온 첫 공공정책 성명"이라면서 "다만 이번 담화는 과장되고, 전형적인 북한 방식을 따르고 있으며 내용 자체는 특별할 게 없다"고 말했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대남 비앙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고 "남북 관계 개선과 더불어 북미협상을 다시 궤도에 올려놓으려고 노력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코너로 몰았다"고 평가했다.

스티븐 노퍼 코리아소사이어티 선임국장은 "이번 담화를 통해 북한이 고립노선을 고수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