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년 60세 정책’이 고용 문턱 되레 높였다

공유
0

‘정년 60세 정책’이 고용 문턱 되레 높였다

이미지 확대보기


정부가 '60세 정년'을 도입한 이후 고용 문턱이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12개 기업의 고용은 2015년 말 125만6933명에서 지난해 9월말 130만5206명으로 3.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근속연수는 10.1년에서 11.1년으로 10.2% 길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정년이 늘어나면서 고용의 문턱은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근속연수가 늘어난 상위 20개 기업 가운데 14개는 직원 수가 줄었다.

근속연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S&T모티브로 2015년 말 16.5년에서 지난해 9월말 22.2년으로 5.7년 늘어났다.
반면 이 회사의 직원 수는 910명에서 766명으로 15.8%나 감소했다.

대우건설의 경우도 근속연수는 5.1년 늘었지만 직원 수는 3.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중공업도 근속연수는 3.8년 증가했지만 직원 수는 27.9%나 줄었다.

서진오토모티브와 현대건설, 신한카드, 대유에이텍, SK건설, 서울도시가스, 풍산, 금호타이어 등도 근속연수는 3년 이상 늘었지만, 직원 수는 모두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근속연수가 줄어든 기업에서는 대부분 직원 수가 증가했다.

근속연수 감소폭이 가장 큰 20개 기업 가운데 고용이 늘어난 기업은 13개로 나타났다.

계룡건설의 경우 근속연수는 10.6년에서 7.2년으로 3.5년 줄었지만 직원 수는 989명에서 1천385명으로 4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SK가스와 한국전력공사는 근속연수가 3.2년, 3.1년 줄었지만 직원 수는 43.8%, 9.7%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2016년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의 정년을 60세 이상으로 의무화했고 2017년부터는 30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