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추경 10조 이상…성장률 0.2%포인트 하향이 대체적 의견

공유
0

홍남기, 추경 10조 이상…성장률 0.2%포인트 하향이 대체적 의견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경제성장률에 미칠 부정적 영향과 관련, "0.2%포인트 정도 낮아지지 않겠느냐가 대체적 견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추가경정예산 규모를 10조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노무라증권 등은 우리나라 경제의 0%대 성장률을 예측한다'고 밝히자 이같이 답변했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어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2.3%에서 0.3%포인트 낮춘 것도 있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경제에 여러 가지 지표상 어려움이 실제로 확인되고 있다"며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우려되고, 중국 경제가 하향 조정되고 글로벌 경제까지 영향을 미쳐 다시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분기뿐 아니라 금년도 전체적인 경제 성장률에도 여러 부정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관련) 1단계 대책이 4조 원 정도 되고, 2단계가 16조 원으로 이미 20조 원 정도 대책을 추진하고 있고, 내일이나 모레 정도 국회에 제출될 추경은 10조 원 이상 규모"라며 "추경까지 합해 30조 원 규모의 대책이 추진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국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 50만 원 지급' 제안에 대해서는 "기본소득은 국회에서 그동안 논의됐고, 여러 검토가 더 필요한 사항"이라며 "여력을 보태줄 수 있는 대책을 이번에 담아서 추경으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