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미 공군 관변단체와 일론 머스크"미래는 드론이 대세"놓고 격론

공유
1

[글로벌-이슈 24]미 공군 관변단체와 일론 머스크"미래는 드론이 대세"놓고 격론

머스크 "미래 전쟁은 드론이 대세 주장" VS 버키"먼 미래 약속, 현존 위협 대응과 혼동해서는 안 돼"

"미래 전장은 드론 전투기가 지배할 것"이라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발언을 놓고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그는 군사전문가는 아니지만 전기차를 상업화하고 우주선 사업체 스페이스엑스(Space X)혁신의 대가여서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지만 군사 전문가들은 그의 주장이 현실성이 없다고 조목조목 반박하고 있다.

center
미공군 우주 미사일 사령부 사령관인 제이슨 톰슨 중장과 대화하는 일론 머스크 CEO. 사진=CNBC


머스크는 최근 플로리다에서 열린 공군협회(AFA) 심포지엄에 참석해 "스텔스 전투기 F-35 합동공격기에도 경쟁자가 있어야 한다"면서 "달자 한 곳만 있으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항공 전문 매체 에이션 위크의 리 허드슨 기자가 트위터에서 그 경쟁자가 무엇이냐고 묻자 머스크는 "그 경쟁자는 인간이 원격 조종하고 자율조종 장치 덕분에 기동력이 향상되는 드론 전투기라야 한다"고 답했다. 머스크는 "드론에 F-35가 이길 확률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미래 공중전은 자율로 움직이는 드론 전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즉 드론은 일정지역에서 fighter aviation자율 비행할 것이라는 것이다. 머스크는 "투기 시대는 갔다.이제는 드론이다"고 단언했다.

center
더글라스 버키 미국 공군협회 산화 미첼우주항공연구소 이사


전투기 조종사들은 발끈했고 AFA 산하 연구기관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디펜스뉴스는 2일(현지시각) AFA산하 미첼우주항공연구소(Mitchell Institute for Aerospace Studies))의 더글라스 버키(Douglas Birkey) 이사 말을 인용해 "일론의 예상은 덜 정확한 것"이라면서 "자율 기술의 놀라운 발전에도 유인 전투기는 계속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제공권 장악 임무의 지주가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더글라스 버키 이사는 '미안해 일론, 전투기 조종사는 오랫 동안 비행하고 싸울 거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투 항공은 세계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전문직 중 하나이며 극소수의 개인만이 다년간의 훈련을 숙달하고 전투비행단원이 되지만 유능한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는 전투기 조종석에서 추가로 몇 년의 경험을 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펜스뉴스는 "이게 끝이 아니며 노련한 전투기 조종사는 기술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거의 매일 훈련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유는 간단하다. 자격을 갖춘 전투기 조종사는 전장에서 음속의 2배의 속도로 비행하면서 공격하는 3차원 기동을 하고 정밀한 임무 장비을 작동하고 자기를 죽이려는 적들을 대적해야 하기 때문이다. 성공하면 그 다음날 똑 같은 일을 해야 하며 실패하면 죽거나 포로가 된다고 버키는 꼬집었다.

반면 머스크의 자율주행차는 2차원에서 움직이고 그것도 예측가능한 교통법칙에 따르며 인간의 행동을 이해한다. 그런데도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 '오토파일럿'을 장착한 테슬라 자동차 3대가 지난해 충돌사고를 냈다.첫 번째 차는 적색등에서 달리다 충돌해 두 명이 숨졌고 두 번째 차는 주차된 소방차를 들이받았으며 세 번째 차는 고속도로에서 경찰차와 충돌했다.

버키 이사는 "이는 자율주행 기술이 이룩한 업적을 최소화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그럼에도 중단기 자율성의 잠재력과 공상과학소설에 나오는 목적을 융합하지 않는 게 현명하다"고 주문했다.

버키 이사는 이어 자율비행이 군 항공에 미치고 있는 실질 영향을 탐색하는 게 훨씬 더 생산적이라고 주장했다. 미 공군이 사용중인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는 미리 입력된 임무 경로를 따라 비행하고 거의 확실하게 되돌아 온다.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에도 다양한 기능으로 조종사를 돕는 자율성이 구현돼 있다.

버키 이사는 "자율비행 항공기는 결국 유인 전투기와 합류할 것이며, 이것이 유무인기 협동성의 개념"이라면서도 "그러나 이는 비틀고 회전하는 공중전과는 거리가 아주 멀다"고 지적했다. 버키는 "인간의 승인 없이 피아를 구분하고살상무기 사용을 결정하는 것은 신중하지 못하다"면서 "MQ-1 프레데터, MQ-9 리퍼는 원격 조종하는 것으로 인간이 비행과 무기 사용을 다루는 것이지 '터미네이터 같은' 살상 로봇은 아니다"고 단언했다.

그는 자율비행은 추구는 해야하지만 노련한 적을 상대로 싸우기 위해서는 가야할 길이 멀다면서 "자율 주차는 국가 방위에 결정적인 것의 추정을 삼을 근거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버키 이사에 따르면, 미국의 전투기는 노후하며 평균 기령이 25년이 넘었으며 20% 미만이 스텔스 기술을 가진 첨단 위협에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F-35와 같은 프로그램이 미국 제공전력의 중추가 돼야 하는 이유라면서 자율비행이라는 먼 약속은 오늘과 내일의 분명하고 현존하는 위협에 대응하는 것과 혼동해서는 안 된다고 버키 이사는 결론 지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