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환경소녀’ 툰베리 성적 대상화 스티커 만든 캐나다 석유업체

공유
0

‘환경소녀’ 툰베리 성적 대상화 스티커 만든 캐나다 석유업체



캐나다 석유업체가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7)를 성적 대상화 한 스티커를 내놨다가 거센 질타를 받고 뒤늦게 사과했다고 AFP통신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주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유된 문제의 스티커는 양 갈래로 머리카락을 길게 땋아 내린 여성이 벌거벗은 채 등을 보이는데, 허리 하부에 문신을 새겨놓은 듯 '그레타'라는 단어가 적혀있다.
그 밑에는 '엑스사이트 에너지 서비스' 로고가 박혀있다.

엑스사이트 에너지 서비스는 애초 스티커 제작과 연관이 없다고 부인하다가 이날 "특정인을 겨냥한 노골적인 이미지와 인신공격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가 야기한 고통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에 퍼지고 있는 스티커를 삭제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공유를 멈춰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직원들을 대상으로 행동규범을 준수할 수 있도록 교육하겠다고 밝혔다.

캐나다의 산유지인 앨버타주(州)의 제이슨 케니 주지사는 엑스사이트 에너지 서비스가 제작한 스티커를 두고 "혐오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