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만희가 찬 박근혜 시계는 가짜"

공유
0

"이만희가 찬 박근혜 시계는 가짜"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89) 총회장이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평화연수원 기자회견 때 착용한 시계는 박근혜 정부 당시 제작된 시계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총회장은 이날 "힘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서 정부에 인적·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국민 여러분들께 드릴 말씀이 없다. 여러분들께 엎드려 사죄를 드리겠다"며 단상 옆으로 나와 두 번 절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언론에서 '이 총회장이 착용한 시계는 박근혜 정부 당시 제작된 시계'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 총회장이 차고 있던 시계에는 '박근혜'라는 글씨와 함께 청와대를 상징하는 봉황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
시계 재질은 스틸 소재에 금장이다. 별도의 날짜판도 있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한 일부 공무원 사이에서는 "이 총회장이 찬 시계는 가짜"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청와대에서 근무한 한 공무원은 "MB정부 때부터 박근혜 정부 때까지 청와대 기념품 등을 담당하는 일을 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기념품 등을 다른 사람들에게 퍼 주는 것을 아주 싫어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시계는 1종류로 아주 수량이 적게 제작됐다고 밝혔다.

또 "MB 정부 당시에는 시계가 가죽끈 및 체인, 네모난 모양 등 아주 다양하게 제작됐다"며 "하지만 박 정부 당시에는 1가지 모양의 은색 시계만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에서 제작된 시계는 금장이 아닌 은장이다. 수량 또한 아주 적게 남자용 여장용으로만 제작돼 국회의원 등에게만 전달됐다"며 "수량이 적다보니 박 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날 때까지 시계의 수량이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이 총회장의 골드 시계는 자체적으로 따로 제작된 국회의원용이나 VIP용이라는 것도 모두 거짓"이라며 “시계는 은색 1가지로만 제작됐지 골드로 제작된 것은 단 한 개도 없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