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세청장, 마스크 제조 유통업체 방문, 시장 안정에 총력 요청

공유
0


국세청장, 마스크 제조 유통업체 방문, 시장 안정에 총력 요청

김현준 국세청장이 2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마스크 제조·유통업체는 모범 납세자로 선정하고, 세무조사를 유예해주는 등 혜택을 주겠다"고 말했다.

center
김현준 국세청장(오른쪽 두 번째) 국세청장이 2일 마스크 제조업체 (주)한송 생산라인에서 포장과정을 보면서 형남신 사장에게 시장 안정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국세청

김 청장은 이날 충북 음성에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 한송과 진천 유통업체 동국제약 물류 창고를 찾아 관계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청장은 업체 관계자들에게 공적 판매·수출 제한 조치 이행 현황과 주문 증가에 따른 제조·유통 현장의 어려움은 없는지, 필요한 세정 지원은 무엇인지 등 의견도 물었다.

국세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전국 마스크 제조·유통,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 275곳의 무자료 거래 여부 등을 점검하고 있다. 김 청장은 확인과 격려 차원에서 이날 현장을 찾았다.

김 청장은 업체 관계자들과 만난 뒤 현장점검팀에 "마스크 제조업체가 원자재 부족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필터 등 원자재 제조·유통업체의 매점매석 행위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