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탄소년단, '빌보드200' 4번째 1위…"비틀스 이후 최단 기록"

공유
0

방탄소년단, '빌보드200' 4번째 1위…"비틀스 이후 최단 기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서 네 번째 정상에 올랐다.

1일(현지시간) 빌보드가 음반판매량 집계 회사 닐슨 뮤직을 인용한 데이터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21일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은 같은 달 27일까지 미국에서 42만2000장이 팔리며 7일자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했다.

'빌보드 200'은 전통적인 음반 판매량에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음반 판매량으로 환산한 TEA, 스트리밍 횟수를 음반 판매량으로 환산한 SEA를 더해 매긴다.

'맵 오브 더 솔 : 7'은 전통적 앨범 판매량이 34만7000장이다. TEA 2만6000장, SEA 4만8000장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앞서 발매한 세 장의 앨범으로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2018년 6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같은 해 9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그리고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가 1차트 1위에 올랐다.

이번 '맵 오브 더 솔 : 7'까지 1년9개월 만에 '빌보드 200'에 네 번 정상에 오른 것이다.

영국 밴드 '비틀스' 이후 최단기간에 앨범 4개를 '빌보드 200' 1위에 올렸다.

비틀스는 1966년 6월30일 발매한 '예스터데이 앤 투데이'부터 1968년 1월6일 내놓은 '매지컬 미스터리 투어'까지 1년5개월 안에 '빌보드 200' 1위 앨범 4장을 냈다.

솔로 포함 전체 가수 중에서는 미국 래퍼 퓨처 이후 최단이다. 퓨처는 2015년 8월부터 2017년 3월까지 1년7개월 동안 4개의 앨범을 정상에 올렸다.

또 이번 앨범은 영어 이외의 언어를 주로 사용한 비(非) 영어권 앨범으로는 10번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이미 앞서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른 방탄소년단 앨범들도 역시 한국어가 주축이었다. 이 전작들도 10번째 안에 포함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