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쏘카 이재웅 국민청원, "재난기본소득 50만 원 지급하자"

공유
0


쏘카 이재웅 국민청원, "재난기본소득 50만 원 지급하자"

center
이재웅 쏘카 대표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난 기본소득 50만 원을 어려운 국민들에게 지급해주세요'라는 청원 글을 게재했다.

재난 기본소득이란 재난을 맞아 소득 감소로 생계 자체가 어려워진 국민을 위해 정부가 직접 돈을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이 대표는 "2018년 기획재정부 민관합동혁신성장본부장을 역임한 26년차 기업가다. 정부와 국회가 빠르게 위기를 극복했으면 하는 바람에 청원을 올렸다"며 간접적으로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이 대표는 청원 글에서 "코로나19 감염 공포로 인한 경제 위기는 심각하고, 사람들은 일자리의 위기, 소득의 위기, 생존의 위기"라며 "경계에 서 있는 소상공인, 프리랜서, 비정규직, 학생, 실업자 1000만 명에게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집세를 낼 수 있는, 아이들을 챙길 수 있는, 집에서 라면이라도 먹을 수 있는 소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추가경정예산은 모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이 아니라며 "경계에 있는 더 많은 사람, 버티기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소득을 지원해주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 "재난 기본소득을 50만 원씩 1000만 명에게 주면 5조, 2000만 명에게 주면 10조 원입니다. 20조 원의 추경을 준비한다면 가장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10조 원이 될 것"이라면서 "이는 사람을 살리는 예산"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