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산에 경주벚꽃마라톤·벚꽃축제 취소

공유
0


코로나19 확산에 경주벚꽃마라톤·벚꽃축제 취소

center
경주 벚꽃 마라톤 대회’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북 경주 지역 각종 축제와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관광시설도 대부분 일정 기간 휴장에 들어갔다.

28일 경주시에 따르면 4월 4일 경주에서 열려고 한 벚꽃마라톤대회를 취소했다.

벚꽃마라톤대회 운영사무국은 28일부터 참가비 환불 신청을 받아 다음 달 16일부터 돌려준다.
경주를 대표하는 축제인 벚꽃축제도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대한민국난대전·코오롱구간마라톤대회(3월)는 취소됐고 경주도자기축제(4월)는 연기됐다.

동학예술제, 황리단길 야간음악공연도 연기됐다.

중앙시장은 27일부터 나흘간 임시 휴무에 들어갔고 감포시장, 황성시장, 불국·외동시장 등 주요 전통시장 5일장도 운영을 중단했다.

국립경주박물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양동마을, 경주월드, 토함산자연휴양림, 우양미술관 등은 일정 기간 문을 닫기로 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