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대 대학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기숙사 폐쇄

공유
0


서울대 대학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기숙사 폐쇄

확진자 A씨 지난 25일 기숙사에서 3시간 가량 머물러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4일 오후 경기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기숙사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대학교 기숙사에서 지내던 대학원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이로 인해 기숙사 일부가 폐쇄됐다.

대학교 기숙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교육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대학교 관악학생생활관 904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대학원생인 A씨는 이날 대전 본가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가 머물던 해당 건물 7층은 전면 폐쇄됐다. 확진자는 22일부터 경기도 수원 자취방에서 재택근무를 하다가 25일 서울대 기숙사로 이동해 3시간 방문했다. 26일부터는 본가로 내려가 기숙사에서 거주하지 않았다.

현재 서울대 측은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이에 서울대 측은 904동 입주자 이동과 외출을 금지하고 각 호실에서 자가격리를 지시하고, 기존 입주자의 퇴실도 금지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