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규제 비껴간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청약 마감

공유
0


정부 규제 비껴간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청약 마감

오피스텔 576실 공급에 2388명 몰려…평균 4.2대 1 경쟁률 기록

center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이 서울 중구 중림동에 공급하는 오피스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이 평균 4.2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청약이 마감됐다. 아파트에 집중된 정부 규제를 피해 수요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청약 결과, 총 576실 모집에 2388명의 수요자가 몰리며 평균 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32.03㎡형(91대 1)이 차지했다.

지난 21일 문을 연 견본주택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주말 사흘간 2000여명이 넘는 예비 청약자들이 몰리며 이미 흥행이 예상됐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17.00~32.74㎡의 오피스텔 576실로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되며,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손꼽힌다.

특히 서울 중림동 일대에 17년 만에 새로운 오피스텔이 들어선다는 희귀성에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풍부한 배후수요까지 더해져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는 것이 분양 관계자의 설명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업계 최고의 기술력과 노하우로 서울 중심업무지구의 랜드마크 오피스텔로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4일이며, 5~6일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