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기업·공공·민자 35조 조기집행

공유
0


상반기 기업·공공·민자 35조 조기집행

center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받은 경기를 보강하기 위해 민간기업·공기업·민자사업 등 4대 분야에서 35조 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28일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계획했던 민간기업·민자사업·공기업 등 3대 분야 100조 원의 투자 목표를 더 빠른 속도로 집행하기로 했다.

사업규모 1조8000억 원인 경기도 고양 체험형 콘텐츠파크의 경우 사업계획 변경을 허용,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1조2000억 원 규모의 전남 여수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건립도 승인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올해 착공 예정인 서울 삼성동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3조7000억 원), 포항 영일만 공장(1조5000억 원), 여수 석유화학공장(1조2000억 원), 서울 창동 K-팝 공연장 등 8조600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집행할 예정인 민자사업 5조2000억 원 중 절반인 2조6000억 원을 상반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올해 예정된 공공투자 60조 원 중 28조9000억 원을 상반기 중으로 집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올해 SOC 예산 47조2000억 원 중 60.5%인 28조6000억 원을 상반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도서관, 어린이집 등 생활SOC 예산 10조5000억 원 중 65%인 6조8000억 원도 상반기 집행 대상이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글로벌 공급망 타격에 따라 국내로 돌아오는 유턴기업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국내 사업장을 증설할 경우 신설과 같은 수준으로 법인세를 3년간 100%, 2년간 50% 감면해주겠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