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축물 연면적 1년새 2.8% ↑…63빌딩의 447배

공유
0


건축물 연면적 1년새 2.8% ↑…63빌딩의 447배

지난해 전국 건축물 724만3472동‧38억6000만㎡…전년대비 0.7%‧2.8% ↑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 113개…최고층 건축물은 123층 롯데월드타워

center
2019년 용도별 건축물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지난해 우리나라 건축물의 연면적이 서울 여의도 63빌딩의 447배만큼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의 지난해 전국 건축물 현황통계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전국 건축물 동수는 전년대비 5만1560동(0.7%) 증가한 724만3472동, 연면적은 1억674만3000㎡(2.8%) 증가한 38억 6087만1000㎡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5016만7000㎡(3.0%) 증가한 17억4023만2000㎡이고, 지방은 5657만6000㎡(2.7%) 증가한 21억2063만9000㎡이다.

용도별 현황은 상업용 건축물의 연면적이 전년대비 3.1% 증가한 8억3997만6000㎡(21.8%), 공업용은 3.1% 증가한 4억1399만9000㎡(10.7%), 주거용은 2.5% 증가한 18억1739만㎡(47.1%), 문교·사회용은 2.1% 증가한 3억4646만3000㎡(9.0%)로 조사됐다.

사용승인 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의 동수는 전년대비 2.7% 증가한 273만8500동(37.8%), 연면적은 9.9% 증가한 6억729만9000㎡(15.7%)다. 지난해 멸실된 건축물의 동수는 7만3653동, 연면적은 1623만㎡다.

규모별 현황은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이 전년대비 6개동이 증가한 113동이며, 5층 이하 건축물은 700만9000동(96.8%)으로 집계됐다.

개인 소유 건축물의 동수는 570만동(78.7%), 연면적은 11억721만㎡(28.7%)이며, 법인 소유 건축물의 동수는 49만8000동(6.9%), 연면적은 6억7367만3000㎡(17.4%), 국·공유 소유 건축물은 20만2000동(2.8%) 및 2억1325만4000㎡(5.5%)다.

전국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전년 대비 2.02㎡ 증가한 74.46㎡이며, 전국 토지면적 대비 전국 건축물의 연면적 비율은 전년대비 0.11% 증가한 3.85%이다.

주거용 건축물의 세부 용도별 면적은 아파트가 11억2997만6000㎡(62.2%)로 가장 크고, 단독주택 3억3417만5000㎡(18.4%), 다가구주택 1억6972만5000㎡(9.3%), 다세대주택 1억2749만8000㎡(7.0%), 연립주택 4236만5000㎡(2.3%)다.

상업용 건축물의 세부 용도별 면적은 제2종근린생활시설이 2억6792만4000㎡(31.9%)로 가장 크고, 제1종근린생활시설 2억3211만4000㎡(27.6%), 업무시설 1억4385만2000㎡(17.1%), 판매시설 6103만6000㎡(7.3%)이다.

국내 최고층 건축물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123층)이며,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전년대비 6개동이 증가한 113개이다. 현재 건설 중인 초고층 건축물은 부산 롯데타운(107층), 부산 현대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69층) 등으로 조사됐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