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CC “항공산업 위기”…조건 없는 긴급 금융지원 호소

공유
0


LCC “항공산업 위기”…조건 없는 긴급 금융지원 호소

긴급자금·세금감면·고용유지지원금 비율 인상 등



center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 절벽에 내몰린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6곳이 정부이 긴급자금을 요청했다.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LCC 사장단은 28일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극복 위한 공동긴급건의문'을 발표했다.

사장단은 건의문을 통해 "부채비율이 높은 항공사의 구조상 적자가 누적된 현 시점에서 시중은행 상품을 통한 자금 조달은 사실상 불가능"이라면서 "즉각적인 유동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지원 조건 대폭 완화 및 규모 확대 필요하다"고 긴급 금융지원을 요구했다.

또한 공항사용료 및 세금 유예가 아닌 전면적인 감면 조치를 촉구했다. 사장단은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공항사용료 등 각종 비용지원은 감면이 아닌 납부유예로 실질적인 지원이 되지 못한다"며 "항공기 재산세, 항공유 수입관세 등 각종 세금 감면 지원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의 한시적 인상도 요청했다. 사장단은 "운항 노선 축소로 인한 휴직 인원 발생이 불가피함에 따라 항공사 근로자의 휴업수당에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을 현행 50%에서 70%수준으로 한시적으로 인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현재 국내 항공업계는 노선 운휴, 자산 매각, 비용 절감 등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하고 자구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사장단은 "LCC들은 어떠한 자구책도 소용없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지금의 국가적 재난은 항공사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 역부족이다. 정부 차원의 전향적인 지원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