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 위해 손잡았다

공유
1


LG전자-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 위해 손잡았다

양사, 27일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 MOU 체결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 돕는 로봇 통합솔루션 개발 및 도입 예정

center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오른쪽)와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부사장)이 27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와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로봇시장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이날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손잡고 국내 로봇시장 저변 확대에 나선다.

LG전자는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우아한형제들과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양사는 협약에 따라 서빙로봇을 포함해 안내로봇, 테이블로봇 등 레스토랑의 운영과 관리를 돕는 로봇 통합솔루션을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LG전자가 인공지능(AI), 실내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쌓아온 로봇 개발능력과 우아한형제들이 ‘배달의민족’ 등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며 경험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배송로봇 등 각종 로봇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추진하는 ‘2020년도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에 응모했다.

LG전자는 지난달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로봇 전시존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을 마련해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를 위한 로봇 서비스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LG CLOi Dining Solution)’을 선보였다. 고객이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통해 식당에서 안내, 주문, 음식조리, 서빙 등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부사장)은 “우아한형제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실내외 배달로봇 사업에 투자하고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지난 2017년부터 로봇 관련 연구개발 및 테스트를 진행해온 우아한형제들의 노하우와 LG전자의 로봇 기술력이 높은 시너지를 낼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는 “우아한형제들과 손잡고 사람과 로봇이 공존하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다양한 분야의 로봇과 관련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또 독자 기술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