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나 혼자 산다”… 대학생 ‘혼족’ 무려 58%

공유
0


“나 혼자 산다”… 대학생 ‘혼족’ 무려 58%

center


나 혼자 사는 이른바 ‘혼족’ 대학생이 58.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남녀대학생 10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혼자 산다’는 대학생이 이같이 많았다.

이들이 혼자 사는 이유는 ‘학교와 집(본가)이 멀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59.3%였지만, ‘혼자 살아보고 싶어서’라는 응답도 33.6%나 됐다.

혼자 사는 대학생의 주거형태는 ‘월세나 반전세’가 66.7%를 차지했다. 전세 22.1%, 기숙사 6.5%, 자가 4.7%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69%가 ‘현재 생활에 만족 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생활의 대부분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서’ 67.3%(복수응답), ‘통학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서’ 41.4%, ‘주거환경이 쾌적해서’ 34.4% 등이었다.

반면 31%는 ‘현재 생활에 불만족한다’고 했는데, 이유는 ‘주택유지비(월세∙관리비∙각종 세금 등)가 많이 들어서’라는 응답이 71.2%를 차지했다.

‘생활비(식비 등)가 많이 들기 때문’도 61.8%에 달했다.

혼자 사는 대학생의 한 달 평균 생활비는 61만 원으로 집계됐다.

‘스스로 벌어서 마련 한다’는 응답이 52.6%로 절반에 달했다.

‘부모님 지원과 스스로 번 것을 합쳐서 마련 한다’는 응답은 30.7%, ‘전액 부모님 지원을 받는다’는 응답도 14%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