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연초부터 소비·투자 크게 위축… 코로나19 영향 일부 반영

공유
0


연초부터 소비·투자 크게 위축… 코로나19 영향 일부 반영

center


지난달 소비와 투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소비 감소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통계청은 본격적인 영향은 2월부터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달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광공업 생산이 기계장비를 중심으로 1.3%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0.4% 늘면서 전 산업 생산이 플러스를 나타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3.1% 감소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 판매가 8.5% 감소했고, 신발·가방 등 준내구재 판매도 2.2% 줄었다.

화장품 등 비내구재 판매 역시 0.7% 감소했다.

설비 투자는 6.6% 줄었다.

특수산업용 기계 등 기계류 투자가 6%,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8%나 줄어든 영향이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3.3%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상승했다.

작년 12월에 4개월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데 이어 2개월째 오름세를 나타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상승, 5개월째 오름세를 보였다.

통계청은 코로나19가 서비스업 생산과 면세점 판매 등 소비에 일부 영향을 미쳤지만, 소매판매 전체나 투자에 미치는 영향은 2월에 나타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