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산 우려 신입사원 입사도 연기 전망

공유
0


코로나19 확산 우려 신입사원 입사도 연기 전망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삼성 금융계열회사의 신입사원 입사도 연기될 전망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고졸·초대졸 공채로 신입사원을 선발했지만 다음 달 초로 예정된 입사 일정을 미루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회적으로 단체 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에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집합교육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신입사원이 입사하면 집합교육을 하는 것은 삼성 금융계열사뿐 아니라 대부분 대기업의 관례여서 이와 비슷한 사례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