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重그룹, 코로나19 극복 성금 12억 원 기탁

공유
0


현대重그룹, 코로나19 극복 성금 12억 원 기탁

center
현대중공업그룹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7일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 원을 기탁하고, 그룹 계열사 중 하나인 현대로보틱스도 대구‧경북지역에 써달라며 2억 원을 이 협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은 그룹사 임직원들의 급여 1%나눔으로 만들어진 재단으로 올해 초 출범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 이사장은 “지금과 같은 때일수록 아픔은 나누고 힘은 합쳐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급여 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이번 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부사장)은 “대구에 본사를 둔 기업으로 지역 주민들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활동과 성금을 지원했다. 또한 현대중공업은 세월호 피해자 구난활동과 성금 지원, 일본 대지진, 브라질 홍수 등 그동안 피해를 입은 국내외 지역에 성금과 장비 지원 등 구호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