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산에 전국 최대 봄꽃 축제 진해 군항제 취소

공유
0


코로나19 확산에 전국 최대 봄꽃 축제 진해 군항제 취소

허성무 시장 "코로나19 종식 위해 개최 어렵다고 판단"

center
지난해 4월 제57회 군항제에 몰려든 상춘객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자 경남 창원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진해 군항제를 취소했다.

창원시는 3월 27일부터 개최 예정인 제58회 진해 군항제를 취소한다고 27일 발표했다.

허성무 시장은 "시민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고 코로나19 빠른 종식을 위해서는 축제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행사 취소로 지역 상권이 위축될 수 있어 다양한 활성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진해 군항제는 봄꽃 축제의 대명사다.

역사가 50년이 훨씬 넘고 국내외에서 수백만 명이 찾는 전국 최대규모 봄꽃 축제다.

지난해에는 국내외 관광객 400만명이 군항제를 찾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생기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자 군항제를 아예 취소해달라는 민원이 시청 홈페이지에 줄줄이 올라오는 상황이다.[연합뉴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