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엔지니어링, 3.6억 달러 규모 인니 정유설비 공사 수주

공유
0


현대엔지니어링, 3.6억 달러 규모 인니 정유설비 공사 수주

지난해 수주한 ‘발릭파판 정유공장 프로젝트’ 추가공사 계약

center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왼쪽)와 이그나티우스 탈룰렘방 페르타미나 메가 프로젝트 이사가 지난 25일 인도네시아 페르타미나 본사에서 '황회수설비‧수소생산설비 설치공사'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해 인도네시아에서 수주한 ‘발릭파판 정유공장 프로젝트’의 추가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페르타미나(PERTAMINA·발주처) 본사에서 ‘발릭파판 정유공장’에 황회수설비‧수소생산설비 추가 설치 공사에 대한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3억6000만 달러이며,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은 2억3000만 달러(약 64.6%)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황회수설비(SRU)는 원유 정제과정에서 발생하는 황화수소(H2S)로부터 황을 회수하는 설비이며, 수소생산설비는 고순도의 수소를 생산해 정유공장 설비에 공급하는 설비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이번 수주는 당사가 지난해 9월 수주해 현재 수행 중인 발릭파판 정유공장 프로젝트의 발주처인 페르타미나로부터 기술력과 프로젝트 관리역량 등을 높게 인정 받은 성과”라며 “40억 달러에 달하는 발릭파판 정유공장에 이어 추가 공사까지 따내며 인도네시아의 정유·석유화학플랜트 시장에서 높은 위상을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발릭파판 정유공장은 인도네시아 신수도 예정지인 칼리만탄 인근에 위치해 추후 인도네시아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인지도 제고는 물론 수도 이전 관련사업 추가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발릭파판 정유공장 추가공사 수주를 시작으로 올해 균형 잡힌 해외수주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동남아 플랜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성공적인 사업수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nter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정유공장 현장 위치도. 자료=현대엔지니어링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