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양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20대 여성

공유
0


서울 양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20대 여성

center
서울 양천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월3동에 거주하는 A(26·여)씨로, 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이 있었으며 지난 20일 최초 증상이 있어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26일 저녁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