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천지 신도 21만2000여명 전수조사 현황은?

공유
0


신천지 신도 21만2000여명 전수조사 현황은?

center
정부가 26일부터 신천지 총회 본부로부터 확보한 21만2000여 명 전체 신도 명단을 토대로 전수조사에 돌입한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26일부터 신천지 총회 본부로부터 확보한 21만2000여 명 전체 신도 명단을 토대로 전수조사에 돌입한다.

정부는 이날 각 지방자체단체별로 명단을 전달해 이르면 27일까지 전수조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증상이 있는 신도에 대해서는 신속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25일 신천지측으로부터 약 21만2000명의 전체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며 "오늘 각 지자체별로 명단을 전달하고 이에 따른 조치를 신속히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대본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여 명에 대한 명단을 확보해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중대본은 유선 연락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자가격리 수칙 등을 안내하는 한편 증상이 있는 경우는 신속 검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가 대구 지역, 특히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국내 총 확진자 1146명 가운데 597명(52.1%)이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를 지역별로 분류하면 대구가 501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51명으로 다음이다. 전국적으로도 경남 13명, 경기 8명, 광주 7명, 부산 6명, 충북 3명, 서울·울산·강원 각 2명, 인천·세종 각 1명이다.

중대본은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유증상자 1300명에 대한 검사를 26일 중으로 마치고, 타 지역 신도 명단을 시·도별로 분류해 각 지자체가 직접 명단을 수령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명단에는 주민등록번호와 전화번호, 주소 등이 있다.

아울러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각 시·도에 신천지 신도 증상 유무를 확인할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사무 공간을 마련토록 했다.

중대본은 각 지자체가 빠르면 27일까지 전수조사와 유증상자를 분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수조사는 대구지역과 마찬가지로 유선을 기본으로 하되, 가능한 행정력을 총동원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n59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