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확진자 발생한 한수원 "원전 운영 영향 없어"

공유
0


코로나 확진자 발생한 한수원 "원전 운영 영향 없어"

25일 밤 경주 본사 직원 1명과 경주시 월성원자력본부 청원경찰 1명 각각 확진
27일까지 본사 전 직원 100여 명 재택근무...필수요원은 상황실서 24시간 특별근무

center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원전 안전운영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26일 한수원과 경주시에 따르면 경북 경주 본사 근무자 1명과 경주시 월성원자력본부 청원경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두 직원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며,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이에 따라 본사 직원 100여 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일부 필수 요원을 제외한 본사 전직원에 대해 27일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본사 건물은 26일 오후 방역 작업을 할 예정이다.

필수 요원은 사전에 자체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별근무를 하게 된다.
실질적으로 36시간 동안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 전체가 폐쇄되는 것이다.

월성원자력본부 직원은 입구 출입관리소 근무자로, 발전소 내 출입하지는 않았다.

한수원은 이에 따라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 명 모두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출입관리소를 폐쇄한 뒤 방역에 나섰다.

또 별도 공간을 마련해 출입관리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한수원 측은 이번 확진자 발생이 원전 안전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본사 근무자인 확진자는 32세 여성으로 24일 직장에서 근무하다가 퇴근 후 경주시 약국과 이비인후과를 방문했다.

이후 25일 부산으로 이동해 해운대백병원에서 검사를 받아 이날 밤 11시 확진자로 분류됐다.

월성원자력본부 근무자인 확진자는 27세 남성으로 지난 14일 밤 대구 동성로에서 지인을 만난 뒤 인후통 증상을 보여 22일 경주 이비인후과를 방문했고 24일 경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25일 밤 양성판정을 받았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