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도 ‘비상’…문 대통령 대구 대책회의에 확진자와 접촉한 공무원 배석

공유
0


청와대도 ‘비상’…문 대통령 대구 대책회의에 확진자와 접촉한 공무원 배석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공무원이 배석,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은 25일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했다.
대구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