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매체, 한국에 ‘훈수’…“코로나 조치 미흡…공황 우려”

공유
0


중국 매체, 한국에 ‘훈수’…“코로나 조치 미흡…공황 우려”

center
중국 국영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 전체가 공황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훈수를 뒀다.

25일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매체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국가는 모험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했다.

매체는 "코로나 19가 한국 같은 나라에서 놀라운 속도로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외 국가 중 가장 전염이 심각한 한국은 감염자 대부분이 대구나 경북에서 나왔다. 당국은 상황이 국지적이라는 데 희망을 걸고 있는 것 같다"며 "한국의 면적은 10만km², 인구는 5100만 명으로 추산된다. 코로나 19와 싸워본 중국의 경험에 비춰볼 때, 한국이 감염 지역과 비감염 지역을 분리하는 건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한국의 교통 체계가 잘 발달해 대구에서 서울까지 3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며 "현시점에서 대구는 한국의 모든 지역에서 접근 가능하다. 한국 정부가 대규모 활동을 중단하고 개학을 미뤘지만 이번 발생에 대한 조치는 여전히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또 "확진 사례가 늘어나면 공황은 전체 사회로 번질 수 있다. 이때 정부가 상황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할 경우 사회 질서는 무너진다"며 "전염병이 악화하는 한 매일 매일이 전혀 다른 상황이 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