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복합센터 건립' TF 출범

공유
0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복합센터 건립' TF 출범

"세계 최초 수소박물관 日스미소미루 뛰어넘는 명소 만들 것"

center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 음성 본사 전경.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안전 홍보체험관' 설립 준비에 들어갔다.

가스안전공사는 김종범 사장직무대행을 단장으로 분야별 전문가 7명이 함께 참여하는 '가스안전 복합센터 건립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TF 구성은 지난 4일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이 제정됨에 따라 체험 위주의 수소안전 체험·홍보관을 구축해 우리나라를 수소안전 메카로 만들기 위한 준비작업의 하나이다.
오는 2022년 말까지 수소안전홍보체험관 건립 목표를 세워놓은 가스안전공사는 체험관을 통해 국내에선 수소친화문화 정착과 발전을 이루고, 국외로는 국제 협력과 한국의 앞선 수소경제 산업 홍보를 통해 외국인 투자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경제 홍보와 인프라 시너지 창출에 최적인 부지를 선정하고 체험위주의 홍보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수소안전 홍보체험관은 수소·가스의 안전성, 수소경제의 영향, 수소에너지의 친환경성, 에너지 자립을 위한 수소경제 홍보 방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이번 홍보·체험관을 세계 최초의 수소박물관인 일본 '스이소미루'와 가스산업을 주도했던 미국·영국·호주 등의 가스박물관을 뛰어넘는 명소로 구축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이자 전세계 수소경제의 구심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