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M상선, 코로나19에 적극 대응

공유
0


SM상선, 코로나19에 적극 대응

center
SM상선의 선박이 운항하고 있다. 사진=SM상선 홈페이지
SM그룹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코로나19 대응에 적극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SM상선은 국내와 해외 전 직원들의 출장을 최소화한다고 밝혔다. 직원들의 고객·유관기관 방문은 유선통화, 메신저, 원격회의 등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또 임직원들에게 일과 후 회식 등 모임을 자제하라고 권고했으며 주말 동안 확진 지역 방문을 금지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SM상선은 코로나19에 대한 불안 해소를 위해 직원들의 개인 편의와 복지 차원의 무급휴가를 지원한다. 직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건강검진이나 요양, 육아 등을 이유로 무급휴가를 신청하면 최대 4주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이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어린이집 휴원과 학교 개학 연기로 육아에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직원들과 가족들을 간호해야 하는 직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현지 직원과 주재원 보호 대책도 신속하게 추진한다. 현지 지점 임직원들은 중국 정부의 협조요청에 적극 따르고, 필요하면 재택근무를 하는 중이다. 또 한국 본사에서 현지에서 수급이 어려운 방역용품을 지원하기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구매해 현지 지점으로 보냈다.

비용절감에도 나선다. 최근 중국지역 물동량 감소로 시장상황이 불확실한 만큼 임원들의 급여를 10% 삭감하기로 했다. SM상선 관계자는 “경영층의 솔선수범이 이번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임직원들의 일치단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M그룹 해운부문을 총괄하는 김칠봉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초기부터 전사적으로 빠르게 대응해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의심 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나오지 않았다” 며 “해운영업 위기 상황을 성공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전 임직원들이 합심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