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회사도 ‘코로나 비상근무체제’ 전환

공유
0


증권회사도 ‘코로나 비상근무체제’ 전환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 증권업계도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비상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하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 150여 명 규모의 자금, 결제, 트레이딩, IT 관련 부서 인력을 이원화했다.

또 비상시 부서 내 핵심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최소 인력 산출과 대체업무공간 투입 순서를 마련, 매뉴얼에 따라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7일부터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비상오피스 운영을 시작했다.

한투증권은 회사 필수 업무 부서 일부 직원을 선발, 서울 충정로 교육장으로 출근하도록 했다.

또 사내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격리 조치는 물론 층별 폐쇄 등을 추진하는 한편 직원들 재택근무와 분산 근무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은 코로나 19 발생 초기부터 대책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조직별로 내부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필수업무인력 분산 근무 계획 검토 및 상황실 구축을 완료했다.

NH투자증권은 사내 감염자 발생 등의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해당 층 폐쇄와 방역, 재택근무, 필수업무인력 비상근무지 이동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KB증권은 기존에 운영되던 확대비상대책반을 비상대책위원회로 격상하고 이를 중심으로 예방대책, 감염대응, 방역 지원, 비상계획 수립 등의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또 코로나 19가 더욱 확산됐을 때를 대비, IT·결제·자금 등 핵심부서 인력은 사전에 분산배치 근무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사내 지침에 따라 비상대응 플랜을 운영하고 있으며 재택근무시스템 등을 통해 업무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준비했다.

또 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고 근무 중이며 대외 활동과 회의 등도 최소화, 온라인이나 유선으로 진행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은 2개조로 나눠 이원화 근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발열 또는 감염이 의심되는 직원은 자가 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신한금융투자는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부서별 최소 근무 인력과 대체지 근무에 대한 부서별 확인을 완료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재택근무가 가능한 부서는 재택근무를 하는 한편 전 직원 마스크 착용, 다중 밀집 시설 출입 중단 권고 등을 실시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 비상근무 매뉴얼을 각 부서에 마련했고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분리근무와 재택근무 방침을 세웠다.

한화투자증권도 해외 출장 및 여행, 단체행사 등 코로나 19 대응 매뉴얼을 시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감염자기 발생할 경우 최소한의 필수 인원만 근무하도록 할 계획이다.

교보증권은 부서별 최소 핵심 인력을 확보, 재택근무 등 상황에 맞게 운영할 예정이며 현대차증권은 상황에 따른 대응방안을 마련, 추진키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