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코로나 때문에 본점 폐쇄될라”… 비상대응체계 확보

공유
0


은행, “코로나 때문에 본점 폐쇄될라”… 비상대응체계 확보

center
은행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본점으로 확산할 것에 대비, 대체 근무지를 확보하는 등 비상대응체계에 들어갔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4일부터 본부 부서별로 핵심 인력을 서울 강남, 영등포, 광교 백년관, 경기도 일산의 스마트워킹센터 등으로 분산 배치했다.

또 직장 폐쇄에 따른 업무 유지를 위해 대체 사무실과 종합상황실도 마련했다.

핵심 인력을 미리 따로 배치한 것은 본점 건물 폐쇄로 전체 인력이 일시에 자가 격리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신한은행은 자택 PC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도 조성했다.

KB국민은행은 본부 부서가 서울 여의도 본점, 별관, 세우빌딩, 더케이타워 등 4곳에 분산돼 있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

이 은행은 특정 층을 폐쇄하면 층간 이동하고, 건물 한곳을 폐쇄해야 하면 다른 건물로 이동해 근무하는 방안을 수립했다.

또 유사시 지역영업그룹 내 설치된 디지털오피스도 활용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전산센터를 서울 여의도와 경기 김포 두 곳으로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다.
어느 한 곳을 폐쇄하면 다른 곳에서 전산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두 전산센터 모두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필수 인력이 재택 근무할 수 있게 보안이 확보된 네트워크로 원격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필요하면 방호복을 입고 일할 수 있게 방호복도 준비해뒀다.

하나은행은 본점 비상 상황에 대비해 청라글로벌캠퍼스, 망우동, 서소문 등에 대체 사업장을 마련했다.

각각 수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체 사업장은 평소에 비어 있고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각종 시설을 갖추고 있다.

하나은행은 사태 추이를 보며 대체 사업장 한두 곳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비상시 전산직원이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주거지에 은행 내부망에 접속할 수 있는 환경도 만들어 놓았다.

우리은행은 이달 초 상황별로 대체 사무실을 확보했다.

일부 층을 폐쇄하면 다른 공간에서 마련된 곳에서 사무를 처리하고, 폐쇄 부서가 많아지면 우리금융 남산타워, 서울연수원 등으로 분산 근무하게 했다.

또 핵심 인력을 근무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 주·부 담당을 지정해 유사시 대체인력을 투입할 채비도 갖췄다.

NH농협은행은 본점에서 확진자가 나올 경우를 대비, 본점 신관 3층에 대체 사업장을 마련해놓았다.

대체 사업장은 평상시에는 출입이 통제되고 비상시에만 부서별 필수 인력이 근무하는 공간이다.

농협은행은 또 서울 서초구와 경기도 의왕시 전산센터의 대체 사업장으로 경기도에 안성센터를 확보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