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대 미혼모 학대로 숨진 7개월 아기 '두개골 골절'…"울고 보채 짜증나 때렸다"

공유
0


20대 미혼모 학대로 숨진 7개월 아기 '두개골 골절'…"울고 보채 짜증나 때렸다"

center
인천에서 미혼모로부터 맞아 숨진 생후 7개월 남아가 사망 전 두개골이 골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경찰청
인천에서 미혼모로부터 맞아 숨진 생후 7개월 남아가 사망 전 두개골이 골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에 따르면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미혼모 A씨(20·여)의 생후 7개월 된 아들 B군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인 미상’이라는 1차 소견을 냈다.

그러나 B군에게서 두개골 골절상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부검에서 정확한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정밀 부검 결과는 1~2개월 뒤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22일까지 인천 미추홀구 한 원룸에서 B군의 온몸을 수차례 때리고 할퀴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울고 보채서 짜증 나 때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께 아이를 출산한 뒤 한 달 뒤인 8월 서울의 한 교회에 B군을 맡겼다가 올해 1월말 쯤 B군을 데려와 홀로 양육하기 시작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군을 지속적으로 학대하고, 때려 숨지게 한 혐의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5일 오후 2시쯤 열릴 예정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